28세 추신수도 못했던 20홈런-30도루… 28세 김하성이 뛰고 칠 때마다 새 역사다

[ad_1]

한국인 메이저리거, 특히 타자 부문의 역사는 대부분 추신수(41, SSG)가 써 내려갔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에서도 손꼽히는 생산력을 자랑하는 타자였고, 호타준족의 선수였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