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똥별맘 잊고 단아한 모습? “결혼 한 번 더 할까요” (‘홍쓴TV’)

[ad_1]

[OSEN=김예솔 기자] 홍현희가 자칭 단아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7일, 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에서는 ‘오늘 똥별맘은 잠시 잊고 스타(?) 홍현희의 삶 갑니다’ 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되면서 홍현희가 내츄럴한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홍현희는 스케줄을 하기 위해 이동하며 셀카 영상을 공개했다. 홍현희는 “매니저님 이런 단아한 모습 어떠냐”라고 물었고 매니저는 기계처럼 “겨울왕국 엘사 보는 줄 알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제이쓴은 “겨울왕국 안 봤냐”라고 차단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러나 제이쓴은 “결혼 할 때 이런 스타일을 할 걸 그랬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결혼 한 번 더 할까”라고 물었고 제이쓴은 “나랑?”이라고 되물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홍현희는 “간단한 요가로 아침을 시작했다”라며 “엄마 홍현희의 모습만 보여드린 것 같아서 나의 삶, 나의 루틴을 보여드리려고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루 스케줄을 마친 홍현희는 녹화한 방송 모니터링에 나섰다. 홍현희는 “내가 생각했던 컨텐츠가 실패다. 멋진 모습을 담고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홍현희는 남편 제이쓴에게 “제 민낯 예쁘죠”라고 물었지만 제이쓴은 답을 하지 않아 주위를 폭소케 했다.

제이쓴은 홍현희의 옆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었지만 홍현희는 먹지 못했다. 홍현희는 “내꺼는 안 시켰나”라고 물었고 제이쓴은 안 시켰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내 주문해뒀던 아이스크림을 꺼내며 “내일 아침에 먹어”라고 말해 다정한 모습을 드러냈다.

홍현희는 아들 돌잔치를 준비하며 의상 고르기에 나섰다. 홍현희는 스타일리스트가 추천해준 매장으로 향해 의상을 고르기 시작했다. 홍현희는 다양한 옷을 입고 고민에 빠졌다. 홍현희는 마침내 의상을 선택해 아들 준범의 돌잔치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방송캡쳐]

[ad_2]

Source link

“홍현희, 똥별맘 잊고 단아한 모습? “결혼 한 번 더 할까요” (‘홍쓴TV’)”의 24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