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류 결정한 독일·스웨덴 스카우트 “많은 분야서 빠르게 개선돼”

[ad_1]

4일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야영장이 있는 전북 부안군에서 인근 익산시 왕궁리 오층 석탑으로 영외 활동을 나선 태국과 스웨덴 스카우트 대원들이 백제 귀족 의상을 입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대회(8월 1~12일)에 참여한 독일과 스웨덴 스카우트는 5일 “많은 분야에서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면서 잔류를 결정했다. 앞서 영국, 미국, 싱가포르 등은 무더위와 열악한 시설 등을 이유로 철수를 결정했었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