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 버티는 한계 온도 넘겼다… 이란 체감온도 66.7도

[ad_1]

7월 19일 이탈리아 전역에 폭염이 닥친 가운데 이탈리아 수도 로마에서 캐나다에서 온 관광객이 판테온 입장을 포기하고 근처 분수대 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로이터 뉴스1

인체가 버틸 수 있는 한계 온도를 넘었다. 냉방기구의 도움 없이 인체가 땀을 식힐 수 있는 한계온도는 35도라고 한다. 그런데 최근 이란에서 관측된 열파지수(체감온도)가 66.7도를 찍었다. 올여름 북반구를 달구고 있는 ‘살인적인 더위’가 실제로 인체를 위협할 수준이라는 것이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