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힘들어”… 한기범·오윤아·권오중·주호민, 용기있는 '자녀의 자폐’ 고백

[ad_1]

자식이 가지고 있는 장애를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얘기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용기내서 대중에게 ‘내 아이’의 장애를 말한 이들이 있다. 자식이 겪고 있는 아픔을 얘기하는 게 괴롭고 힘든 일이지만 감추는 것보다는 드러내면서 많은 응원을 받고 있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