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노래방서 마약한 베트남 국적 일당 검거

[ad_1]

전북도민일보 DB.
전북도민일보 DB.

익산 한 노래방에서 마약을 투약한 베트남 국적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익산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베트남 국적 A씨(20대) 등 7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A씨 등은 이날 오전 2시 45분께 익산시 평화동 한 노래방에서 메스암페타민(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나선 경찰은 이들을 현행범으로 체포, 마약 간이 검사 결과 A씨 등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5명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정밀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 중 2명은 불법 체류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노래방 내부에선 마약 관련 증거물은 없었다”며 “이들의 마약 투약 기간과 입수 경로 등을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이규희 기자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