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협은 일상, 염산까지 뿌린 택시 기사들… 휴양지 캉쿤서 무슨 일이

[ad_1]

멕시코 휴양지 캉쿤의 해변. /로이터 뉴스1

멕시코 유명 휴양지인 캉쿤에서 갑작스러운 염산 테러 사건이 발생했다. 차량 공유 업체 우버가 관광객 대상 영업에 뛰어들자 일부 택시 기사가 도 넘는 견제를 시작하면서 일어난 일이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