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급소 쥐어… 中 아무것도 못 해”

[ad_1]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 생산) 업체인 대만 TSMC의 모리스 창 창업자가 미·중 반도체 전쟁이 미국의 압승으로 끝날 것으로 자신했다.

창 창업자는 4일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미국이 주도하는 한·일·대만 반도체 동맹을 언급하며 “우리가 (전 세계 반도체 공급망의) 모든 급소(choke point)를 잘 통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 급소를 쥐고 있는 한 중국이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ad_2]

Source link

““우리가 급소 쥐어… 中 아무것도 못 해””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