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1171억 중 아이들 야영장엔 129억만… 조직위 운영에 740억

[ad_1]

잼버리 벨기에 대표단이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올린 물 웅덩이 위에 플라스틱 팔레트를 깔고 텐트를 치는 사진/ 벨기에 대표단 인스타그램 캡처

폭염·폭우에 대비한 기초적인 제반 시설 미비로 파행을 빚은 새만금 세계 잼버리 주최 측이 1000억원이 넘는 예산을 허투루 쓴 것 아니냐는 지적이 6일 제기된다. 여성가족부와 전라북도 등 주최 측의 2023 새만금 세계 잼버리 총 사업비는 1171억여 원이다. 이 중 조직위원회 인건비 등 운영비로만 740억원 넘는 돈이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화장실·샤워장 등 야영장 시설 조성에는 129억원을 썼다. 국민의힘은 “잼버리 예산 1000억원의 사용처가 의심된다”며 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ad_2]

Source link

“예산 1171억 중 아이들 야영장엔 129억만… 조직위 운영에 740억”의 20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