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피아 카르텔’에 무너진 안전… 전관 업체가 LH 아파트 감리 독식

[ad_1]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윤 대통령은 LH 발주 아파트 현장에서 드러난 부실시공 문제를 언급하며 “국민 안전을 도외시한 이권 카르텔은 반드시 깨부숴야 한다”고 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발주 아파트 지하 주차장 조사에서 ‘철근 누락’이 무더기로 확인된 것과 관련해 “문제의 근본 원인은 건설 산업의 이권 카르텔”이라며 “국민 안전을 도외시한 이권 카르텔은 반드시 깨부수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국토교통부 조사에서 적발된 아파트의 부실 설계·시공·감리가 전 정부에서 이뤄진 것이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고질적인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사건이 터질 때마다 남 탓, 전 정권 탓”이라고 비판했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