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다퉈 증설하는 양극재 업체, 2분기 실적은 부진

[ad_1]

국내외 대규모 증설을 이어가는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 업체들이 부진한 2분기 실적을 내놨다. 최근 주요 원료인 리튬 가격이 내려가면서 양극재 판매 가격이 하락했고, 전기차 수요 증가세도 주춤한 게 실적 부진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퓨처엠은 2분기 매출이 1조1930억원으로 작년보다 48.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521억원으로 5.6% 감소했다. 엘앤에프도 매출이 작년보다 58.6% 증가한 1조3682억원이었지만 영업이익은 95% 급감한 30억원에 그쳤다. 시장 전망치(714억원)와 크게 차이 나는 어닝쇼크였다. 에코프로는 1703억원 영업이익을 거둬 0.2% 증가하는 그쳤다. 글로벌 양극재 업체인 중국의 더팡나미는 올 상반기 11억위안(2005억원) 안팎의 영업손실이 예상된다고 최근 발표했다. 작년 상반기엔 12억8000만위안 흑자를 냈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 하반기 리튬 가격이 고점일 때 원료 매입을 집중했는데 이후 리튬 가격 하락으로 양극재 가격이 내려가면서 수익성이 나빠졌다”고 했다.

[ad_2]

Source link

“앞다퉈 증설하는 양극재 업체, 2분기 실적은 부진”의 14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