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기억이 생생” KBO 최초 대기록 주인공, 역대 3번째도 눈앞에서 목격했다

[ad_1]

'마구돌이'로 불렸던 LG 시절 신정락. 2014년 당시엔 선발투수였다. 스포츠조선DB

KBO 역사상 단 3번밖에 나오지 않은 대기록. 그중 2번을 현장에서 경험한 이가 있다. 처음엔 7⅔이닝을 소화한 ‘주역’ 선발투수였고, 이번엔 경기에 나서진 못했지만 불펜을 이끄는 베테랑이자 현장 목격자였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