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지키려면 발톱 드러낼수밖에” 美대선 뛰어든 보수 ‘엄마곰들’

[ad_1]

미국의 역대 대선에선 부동층(浮動層) 표의 방향에 크게 영향을 미치거나, 그렇게 추정되는 유권자 집단이 늘 있었다. 1996년 대선에선 ‘사커 맘(soccer moms)’이었다. 도시 교외에 사는 중산층 엄마들로, 아이들을 미니밴으로 축구 클럽에 데려다주며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는 주로 백인 여성들이었다.

그들은 희망적이고 낙관적인 정치를 꿈꿨고, 그해 빌 클린턴의 재선을 도왔다. 이 ‘사커 맘’들은 미국이 2001년 9ㆍ11테러를 겪으면서 정부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국가와 국민을 테러로부터 지키는 것이라고 믿는 ‘시큐리티 맘(security moms)’으로 바뀌었고, 2004년 미 대선에선 전년(前年)에 이라크를 침공한 조지 W 부시의 재선에 힘을 보탰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