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팩’ 가격제한폭 늘린 뒤, 단타족 몰려 ‘이상과열’

[ad_1]

단기 차익을 노리는 개인 투자자들이 몰려들며 스팩(기업인수목적회사·SPAC) 주가가 출렁여 투자 주의가 요구된다. 스팩은 상장 기업과의 합병을 목적으로 증권사가 설립해 통상 코스닥에 상장하는 ‘페이퍼 컴퍼니(서류상 회사)’다. 스팩이 우량 기업을 발굴해 인수·합병하면, 해당 기업은 스팩을 통해 증시에 우회 상장할 수 있다. 스팩은 합병이 유일한 목적인 서류상 회사라 합병 전까지는 통상 공모가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지난 6월 말부터 신규 상장 당일 가격 제한 폭이 기존 공모가 대비 260%에서 400%로 높아지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7월 상장한 스팩들이 상장 첫날 줄줄이 200~300%씩 이례적으로 급등하자 가격 상승 기대감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는 것이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합병 이전 스팩은 실체가 없는 껍데기 회사에 불과한데 단타족들이 몰려들며 이상 과열 현상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ad_2]

Source link

“‘스팩’ 가격제한폭 늘린 뒤, 단타족 몰려 ‘이상과열’”의 20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