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金 러 피겨요정 ‘키스병’ 걸려…“선수생활 치명적일 수도”

[ad_1]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안나 셰르바코바(Anna Shcherbakova·19)가 ‘키스병(단핵구증)’에 걸린 것으로 밝혀졌다.

셰르바코바는 러시아 대표팀 훈련지이자 ‘예테리 투트베리제 사단(투트베리제 코치가 이끄는 팀)’이 머무는 노보고르스크에서 훈련을 중단한 채 자택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하고 있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