벙커에서 벙커로…디오픈 첫날 선수들 괴롭힌 잔혹한 벙커

[ad_1]

남자 골프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디오픈(총상금 1650만달러) 첫날 키 203cm의 아마추어 선수가 선두에 올랐다.

로리 매킬로이가 21일 잉글랜드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151회 디오픈 1라운드 18번홀 그린 옆 벙커에서 벙커샷을 하고 있다. 매킬로이는 이 홀 파를 기록했다./로이터 연합뉴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