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트럼프 43% vs 43%

[ad_1]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년 11월 미국 대선에서 ‘리턴 매치(재대결)’로 만날지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1일(현지 시각) 나온 가상 양자 대결 결과에서 두 사람 지지율이 동률을 기록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대가 유권자 1329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3~27일 실시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내년 대선 지지율이 바이든(43%)과 트럼프(43%) 동률로 집계됐다. NYT·시에나대의 1년 전 조사에 비해 바이든은 1%포인트 내려갔고, 트럼프는 3%포인트 올라갔다. 이 조사에서 공화당 성향 응답자의 54%는 트럼프를 내년 대선 공화당 후보로 지지한다고 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를 꼽은 비율은 공화당 성향 응답자의 17%에 그쳤다. NYT는 “지지율 조사에서 경쟁자를 20%포인트 이상 앞선 후보가 대선 경선에서 패배한 사례는 지난 반세기 동안 없었다”고 했다.

[ad_2]

Source link

“바이든·트럼프 43% vs 43%”의 2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