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트로트’ 컨트리, 빌보드 1~3위 독식… PC주의 반발 탓?

[ad_1]

컨트리 가수 제이슨 알딘이 지난 5월 텍사스주 프리스코에서 열린 '58회 컨트리뮤직 아마데미상' 시상식에서 참여해 공연하는 모습. 알딘의 최신 곡 '트라이 댓 인 어 스몰 타운'은 진보 진영에 PC(정치적 올바름)하지 않다며 공격을 받았지만 보수층의 집중 지원을 받아 빌보드 '핫 100' 차트 1위에 오르는 데 성공했다. /AP 연합뉴스

‘경찰에게 막말을 하고 얼굴에 침을 뱉어봐. 멋지다고 생각해? 작은 마을에서 그렇게 해봐. 얼마나 가나 한번 봐.’ 미국 가수 제이슨 알딘이 부른 노래 ‘트라이 댓 인 어 스몰 타운(Try That in a Small Town·소도시에서 그 짓을 해봐)’의 가사다. 이른바 PC주의(정치적 올바름)를 주창하는 미 대도시 사람들이 자유를 내세워 저지르는 못된 행태를 소도시에서 응징하겠다는 도발적 가사의 이 노래가 빌보드 ‘핫 100′ 1위에 올랐다. 이 노래의 장르는 힙합·댄스·K팝 인기에 미 음악계 주류에서 밀려났다고 여겨진 컨트리음악이다.

[ad_2]

Source link

“‘미국의 트로트’ 컨트리, 빌보드 1~3위 독식… PC주의 반발 탓?”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