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우미가 바지 입어?’…노래방 여사장 폭행한 50대 : 서울경제

[ad_1]

JTBC 보도화면 갈무리.

경기도의 한 노래방에서 노래방 주인을 때리고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50대 남성 A씨는 지난달 경기 화성의 한 노래방에서 노래방 여사장을 수 차례 때리고 난동을 부렸다.

A씨는 “노래방 도우미가 청바지를 입었다”며 “비즈니스가 안 돼 먹었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JTBC 보도화면 갈무리.

JTBC가 공개한 내부 폐쇄회로(CC)TV에는 A씨가 노래방 주인에게 무언가를 이야기하다 갑자기 휴대전화를 던지고 주먹을 휘두르는 장면이 담겼다.

A씨는 여사장의 정강이를 발길질하고 목덜미를 움켜쥐며 폭행을 가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이 다녀간 뒤에도 30분간 욕설을 하고 난동을 부리다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피해자가 병원 치료를 받게 되면서 경찰에 고소하자 A씨는 뒤늦게 찾아와 취하해달라며 사과했다.

피해자 조사를 마친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