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베트남 전용 노래방은 ‘마약 소굴’

[ad_1]









↑↑ <압수한 마약류>

[경상매일신문=조필국기자]대구경찰청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대구 소재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 종업원 등에게 마약류를 판매‧투약한 귀화자 1명, 베트남인 2명과 이를 매수하여 투약한 베트남인 5명 총 8명을 검거하고, 그 중에 판매자 3명과 투약자 1명을 구속했다.

지난 4월 마약류를 투약하는 베트남인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으며, SNS 등을 통해 피의자 중 일부를 특정하고, 배회처 주변 CCTV 영상을 분석 후 주거지를 특정해 피의자 8명을 순차 검거했다.

 

차량 이동 내역 등을 분석해 보관장소를 특정, 시가 1억6630만원 상당의 엑스터시 978정, 케타민 196g을 압수했다. 특히, 판매책의 계좌를 분석해 범죄수익금 370만원을 특정했고, 범행에 이용한 벤츠 차량과 함께 기소 전 몰수 보전했다.

 

판매책 중 1명은 지인 명의로 원룸을 계약해 냉장고 및 찬장에 마약류를 보관하며 판매했다. 이들은, SNS 또는 노래방을 운영하며 알게 된 손님으로부터 마약류를 매수하고, 매수한 마약류를 같은 국적인 베트남인들에게 판매했다. 

 

앞으로도 대구경찰청 국제범죄수사계은 외국인 밀집 지역의 외국인 전용 클럽과 유흥‧숙박 업소에서 은밀하게 이루어지는 마약류 유통‧투약 행위에 대해서 적극적인 단속을 시행할 예정이다.

마약류는 중독성 및 환각성으로 인해 다른 범죄를 유발하는 등 우리 사회에 미치는 해악이 큰 만큼, 단 한 번의 호기심으로라도 접촉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 바라며, 마약류 판매‧투약 등 외국인의 불법행위를 발견할 경우 신고자의 신원은 철저히 보장되니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조필국 기자 / 2023년 05월 24일
저작자권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