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 리뷰]JOHN NA 빠져드는 B급 노래방 동화 ‘킬링 로맨스’

[ad_1]

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스포일러 주의
※ 호(好)에 기반한 리뷰 주의
※ JOHN NA는 ‘킬링 로맨스’ 주인공 이름이라는 점 주의

 
‘멀티장르무비’라는 이름으로 나온 ‘킬링 로맨스’는 ‘뷰티 인사이드’의 박정예 작가가 쓴 각본에 ‘남자 사용설명서’의 이원석 감독이 자신의 색깔을 진하게 칠해 완성한 작품이다. 영화는 마치 웨스 앤더슨 감독을 B급 병맛 가득한 종합장르 화면이 재생되는 노래방 안에서 굴린 느낌의 동화다. 이른바 ‘B급 병맛 노래방 액션 뮤지컬 동화’랄까.
 
톱스타 여래(이하늬)는 대재앙 같은 발 연기로 국민 조롱거리로 전락한다. 현실에서 벗어나고자 떠난 남태평양 콸라섬에서 운명처럼 자신을 구해준 재벌 조나단(이선균)을 만나 결혼을 하고 새로운 인생을 꿈꾸며 돌연 은퇴를 선언한다.
 
한편 서울대가 당연한 집안에서 홀로 고독한 입시 싸움 중인 4수생 범우(공명)는 한때 자신의 최애였던 여래가 옆집에 이사 온 것을 알게 되고 날마다 옥상에서 단독 팬 미팅(?)을 여는 호사를 누린다.
 
그러던 어느 날 조나단의 사업 확장을 위한 인형 역할에 지친 여래는 완벽한 스크린 컴백을 위해 범우에게 SOS를 보내게 되고, 이들은 여래의 인생을 되찾기 위한 죽여주는 계획을 함께 모의한다.
 

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킬링 로맨스'(감독 이원석)는 동화적인 색채 속에서 정말 (B급)동화처럼 영화의 시작을 열고 전개하고 마무리한다. 그렇지만 영화는 마냥 동화처럼 진행되지는 않는다. 영화를 표현할 수 있는 적확한 단어는 없지만, 굳이 표현하자면 ‘B급’ ‘병맛’ ‘현타'(현자 타임. 어떤 것에 대한 욕구를 충족한 직후에 이전까지의 열정이나 흥분 따위가 사그라들고 평정심, 초탈, 무념무상, 허무함과 같은 감정이 찾아오는 시간을 이르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극한직업’의 유명한 대사처럼 “지금까지 이런 영화는 없었다. 이것은 호(好)인가 불호(不好)인가”라고 말할 수는 있다. 캐릭터성이 강하고 유머 코드 또한 남다르고 전개조차도 독특하기에 영화는 ‘호’ 아니면 ‘불호’다.
 
‘옛날 옛적에~’ 스타일로 시작하는 영화는 여래의 눈물겨운 조나단 벗어나기 프로젝트다. 조나단은 여래를 여래 그 자체로 보기보단 자신의 완벽한 삶에 놓일 대상으로 바라보는 듯한 태도를 보인다. 식단마저 엄격하게 조절하고, 여래가 자신의 본업으로 돌아가는 걸 막는다. 항상 미소 지으라고 한다. 조나단의 완벽한 삶을 더욱 빛나게 해줄 살아 움직이는 인형처럼 말이다.
 

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조나단의 주제가처럼 울려 퍼지는 H.O.T.의 ‘행복’이란 노래 제목처럼, 조나단 자신이 행복하니 그 옆에 있는 여래 역시 행복해야 한다. 그런 조나단의 울타리 안에서 여래는 하루하루 말라가며 자유의지를 박탈한다. 그래서 여래는 조나단에게서 벗어나 자유를, 즉 ‘여래’를 되찾기로 한다. 마치 ‘인비저블 맨’에서 가스라이팅(상황을 조작해 상대방이 스스로를 의심하게 만들어 판단력을 잃게 하는 정서적 학대 행위) 당하던 주인공처럼 말이다.
 
조나단 벗어나기 프로젝트를 완성할 수단은 ‘킬 조나단’, 즉 조나단 죽이기다. 죽여야만 살 수 있는 상황에서 여래와 그의 동조자가 된 범우는 만화적이면서도 코믹한 방법으로 조나단 죽이기에 돌입한다. 찜질방에서 ‘푹쉭확쿵’ 쪄 죽이기, 땅콩 알레르기를 유도해 죽이기 등 말이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고 여래에게 자유를 안기는 건, 역시나 이 영화가 ‘동화’라는 점을 잊고 있던 관객에게 상기시켜주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바로 ‘타조’다. 타조는 날지 못하는 새 가운데 대표적인 종이라는 과학적 사실을 깨고 조나단을 물고 아프리카로 날아간다. 아마도 아프리카일 거다. ‘인과응보’ ‘권선징악’이라는 만고불변의 진리를 보여준 게 진리를 벗어난 타조라는 점은 동화처럼 귀엽고 아기자기하다.
 
이런 동화적인 구성 속에서 자유 의지 없는 여래가 조나단으로부터 벗어나고 싶어 조나단과 대립하는 장면이 있다. 그때는 동화적이고 안정적인 앵글에서 벗어나 핸드헬드처럼 흔들린다. 마치 여래가 자유를 갈망하는 그 순간만큼은 조나단이 만든 감옥 같은 환상동화 속이 아닌 ‘현실’임을 알리는 것처럼 말이다. 동시에 여래의 내면이 얼마나 깨지고 흔들리고 있는지 카메라 워크를 통해 드러낸다.
 

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극 중 여래를 대표하는 노래는 두 곡이다. 먼저 조나단과 함께하며 자유를 잃은 여래의 주제가는 들국화의 ‘제발’이다. “제발 그만해 둬. 나는 너의 인형은 아니잖니” “나는 외로워. 난 네가 바라듯 완전하지 못해” 등의 가사처럼 ‘제발’은 여래의 마음을 대변한다. ‘제발’을 비롯한 여래의 솔로 뮤지컬신은 마치 ‘디즈니 라이브 액션’을 떠올리게 한다.
 
여래의 또 다른 주제곡은 비의 ‘레이니즘’, 여기선 ‘여래이즘’이다. ‘여래이즘’은 디즈니 라이브 액션의 컬러를 지녔던 ‘제발’과 달리 ‘노래방 라이브 액션’의 색채를 띤다. ‘여래이즘’은 배우 여래, 본래의 여래를 뜻하는 노래이자 자유를 뜻하는 노래로 활용된다.
 
조나단을 대표하는 노래는 H.O.T.의 ‘행복’이다. 조나단은 자신의 완벽한 삶이 ‘행복’한 인물이다. 부도 권력도 모두 지닌 조나단의 삶, 자신의 뜻대로 모든 것을 이루고 통제할 수 있는 삶, 그에겐 가사의 내용과 상관없이 그냥 노래 제목이 ‘행복’이라는 게 중요했을지도 모른다. 조나단의 ‘행복’ 라이브 신 역시 노래방 라이브 액션의 형태를 보인다.
 

영화 ‘킬링 로맨스’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킬링 로맨스’는 영화적 소신과 색깔이 뚜렷한 이원석이라는 연출자의 모든 문화적 소양 등 그를 이루는 것들을 영화로 옮겨 놓은 게 아닐까 싶을 정도다. 아니, 어쩌면 한 50%만 옮겨놨을지 모른다. 그러나 이러한 ‘이원석표’ 만화경(구멍을 통해 들여다보면 안에 들어 있는 색유리 조각의 영상이 거울에 비쳐 기하학적인 대칭 무늬를 이루며, 원통을 돌리면 무늬가 끝없이 변화하는 시각적 완구) 같은 영화를 찬찬히 들여다보다 보면 캐릭터와 재미, 그리고 그들 사이 이야기가 보인다.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연기하다가 ‘현타’오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뛰어나다. 워낙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다 보니 ‘킬링 로맨스’라는 독특한 영화를 완성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 특히 ‘남자 사용설명서’에서 이승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던 오정세는 여기서도 이승재 역할로 나와 제대로 신스틸러로 활약한다.
 
‘킬링 로맨스’는 불량식품처럼 보고 나면 이상하게 한 번 더 보고 싶은 영화다. ‘뭐지?’ ‘내가 뭘 보고 있는 거지?’하면서 나를 의심하며 웃고 극장을 나온 후 ‘뭐지?’ ‘왜 한 번 더 보고 싶지?’하게 된다. 여기에 ‘스타트렉’ ‘인크레더블’ ‘모래시계’ 등 영화나 드라마를 패러디한 듯한 장면은 물론 고전 영화 스타일의 사운드나 편집 방식 등이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끝없이 불러대는 ‘행복’과 ‘여래이즘’의 멜로디가 마치 조나단이 여래를 세뇌하듯이 머릿속을 파고들어 와 한 자리 떡하니 차지한다. 마지막, 노래방 화면 모드로 노래 배틀이 붙을 때는 내적 싱어롱이 더더욱 강렬하게 목소리를 키우며 입 밖으로 나와 그들과 함께하고 싶어진다. 극장을 나온 후에는 ‘무한 자동 재생 모드’다. 만약 싱어롱 상영회가 생긴다면, 관객들은 조나단과 여래 그리고 여래바래(여래의 팬클럽 이름)에 지지 않을 것이다.
 
107분 상영, 4월 14일 개봉, 쿠키 1개 있음, 15세 관람가.

영화 ‘킬링 로맨스’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ad_2]

Source link

“[노컷 리뷰]JOHN NA 빠져드는 B급 노래방 동화 ‘킬링 로맨스’”의 5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