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위에는 오타니 뿐’ 김하성, 내셔널리그 WAR 1위 등극… 아쿠냐 주니어도 넘어섰다

[ad_1]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8)이 내셔널리그에서 가장 승리기여도가 높은 선수로 올라섰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