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엔 폭염, 밤엔 모기와 전쟁… “잼버리가 오징어게임 촬영장입니까”

[ad_1]

8월 2일 '2023 새만금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대회. 폭염이 계속되면서 더위에 지친 대원들이 수돗가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김영근 기자

히카르두 이자이아스씨는 포르투갈의 보이스카우트 인솔자다. 그의 트위터는 ‘2023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참가자들의 심경을 짐작하게 하는 바로미터다. 평소엔 즐겨 보는 한국 드라마를 소개하고, 잼버리 출국 직전엔 짐 싸기를 끝낸 가방 사진을 올리며 “드디어 한국으로 간다”고 설렘을 감추지 못했던 그는 새만금에 온 뒤 돌변했다. 지난 2일 늪처럼 물기 가득한 야영장에 세워진 텐트 사진과 함께 글을 남겼다. “견딜 수 없는 더위, 견딜 수 없는 습도, 견딜 수 없는 모기들! 여기가 ‘오징어 게임’ 촬영장입니까!” 오징어 게임은 절박한 생존 경쟁 스토리로 유명한 한국 드라마다.

[ad_2]

Source link

“낮엔 폭염, 밤엔 모기와 전쟁… “잼버리가 오징어게임 촬영장입니까””의 24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