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주, LPGA 스코티시오픈 2타차 준우승…부티에 우승

[ad_1]

최종 라운드에서 7타 줄이며 준우승 차지

김효주가 최종 라운드에서만 7타를 줄이면서 올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효주는 7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에어셔의 던도널드 링크스(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프리디 그룹 스코티시 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몰아쳤다.

버디 7개를 쓸어담은 김효주는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 선두에 2타차 뒤진 2위에 올랐다.

지난 6월 숍라이트 클래식에 이어 이번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이다. 또 올 시즌 7번째로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셀린 부티에(프랑스)에 7타 뒤진 공동 9위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김효주는 차분히 타수를 줄이며 추격했다.

3번홀(파5)과 5번홀(파5)에서 버디를 낚은 김효주는 8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잡아 선두권으로 올라섰다.

11번홀(파3)도 버디로 마친 김효주는 13번홀(파4)과 14번홀(파5)에서도 연달아 버디를 챙겼다.

선두를 달리던 부티에가 14번홀과 16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고, 김효주는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 부티에와 1타차까지 좁혀졌다.

하지만 17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부티에가 18번홀을 파로 끝내면서 역전 우승이 무산됐다.

15번홀까지 버디 8개를 잡으며 선두를 맹추격한 김아림은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김아림은 16번홀과 18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해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쳤다.

3타차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부티에는 버디 4개, 보기 2개를 엮어 2언더파 70타를 치고 최종 합계 15언더파 273타로 우승했다.

지난주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이다. 3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도 우승한 부티에는 올 시즌 3번째로 정상에 섰다.

부티에는 5번홀까지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패티 타나타와낏(태국)에 1타차까지 추격 당했지만, 6번홀(파3)과 9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한숨을 돌렸다.

13번홀에서도 버디를 낚은 부티에는 라운드 후반 다소 흔들렸지만, 선두를 지키는데 성공했다.

타나타와낏은 15번홀(파3)에서 더블보기, 16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더 이상 추격하지 못했다.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몰아친 인뤄닝(중국)이 최종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3위에 올랐다.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친 신지은은 7언더파 281타가 돼 공동 16위에 자리했다.

이미향은 공동 24위(4언더파 284타), 이정은은 공동 28위(3언더파 285타)에 머물렀다.

[서울=뉴시스]

[ad_2]

Source link

“김효주, LPGA 스코티시오픈 2타차 준우승…부티에 우승”의 23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