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경 “명·낙, 친구처럼 어깨동무 해달라”

[ad_1]

더불어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장(오른쪽)이 지난달 20일 혁신기구 발족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 왼쪽은 이재명 대표. /뉴스1

더불어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장은 18일 이재명 대표와 이낙연 전 대표의 회동 관련 “친구들끼리 강가에서 발가벗고 물장구 치고 노는, 그만큼 친한 친구를 말하는 ‘깨복쟁이 친구’라는 전라도 말이 있다”며 “두 분이 깨복쟁이 친구처럼 어깨동무를 하고 나온다면 너무 기쁠 것 같다”고 했다. 뿌리 깊은 명·낙 갈등 속 ‘하나된 모습’을 희망한 것이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