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진종오… 산전수전 겪은 베테랑도 IOC 선수위원 면접에는 초긴장

[ad_1]

여자 배구 스타 김연경(35), 사격 영웅 진종오(44), 골프 여제 박인비(35)까지. 한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스타들이 대거 면접을 보려고 대기실에 도착했다.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 4층에서 열린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선수위원 한국 후보 선출 평가 회의. 이들 외에 태권도 이대훈(31), 배드민턴 김소영(31), 양궁 오진혁(41)도 모습을 드러냈다.

IOC는 2024년 파리 올림픽 동안 임기 8년의 새로운 선수위원을 선출한다. 그때 한국 대표로 나설 후보 1명을 결정하기 위해 이날 대한체육회 평가위원회 면접이 열렸다. IOC 선수위원은 동·하계 올림픽 개최지 결정 투표권 등 일반 IOC 위원과 같은 권한을 갖는다. 한 나라에 한 명밖에 둘 수 없는데 한국은 오는 파리 올림픽에서 유승민 현 위원 임기가 끝난다. 덕분에 후보 낼 자리가 생겼다. 다만 당해 연도나 직전 올림픽 출전 선수만 출마할 수 있다. 이번에 지원한 선수는 대부분 나이로 보아 다시 올림픽에 출전할 가능성이 작아 사실상 마지막 기회인 셈이다.

[ad_2]

Source link

“김연경·진종오… 산전수전 겪은 베테랑도 IOC 선수위원 면접에는 초긴장”의 5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