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석에선 속삭이는 바이든, 사석에선 측근들에 종종 욕설 고함

[ad_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80)이 공개석상에서 드러내는 모습은 종종 공군 파일럿의 선글래스를 쓰고 아이스크림을 먹는 푸근한 할아버지 이미지다. 또 상대방과 속삭이듯 얘기하며, 친근성을 과시하기도 한다.

2014년 8월 부통령 시절 오레곤주 포틀랜드에서 민주당 상원의원 지원 유세를 마치고 아이스크림을 먹는 조 바이든/자료사진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