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당구, 연이틀 대이변’ 당구 여제 이어 최강 스롱까지 탈락

[ad_1]

프로당구 여자부 최강 스롱 피아비를 꺾은 19살 권발해. PBA

프로당구(PBA) 여자부에 거대한 지각 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역대 우승 순위 1, 2위가 모두 조기 탈락하며 신진 세력들이 거센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권발해는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카드 PBA-LPBA 챔피언십’ 여자부 32강전에서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를 눌렀다. 세트 스코어 2 대 1(9:11, 11:10, 9:8)의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스롱은 여자부 역대 최다인 6회 우승을 이룬 최강자다. 지난 2차 투어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이번 대회에서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스롱은 권발해의 돌풍에 16강행이 좌절됐다. 지난 시즌 PBA에 데뷔한 권발해는 개인 최고인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권발해는 올해 19살로 2차 투어인 ‘실크로드&안산 챔피언십’에서 1경기 최고 이닝 평균 득점에 주어지는 ‘웰뱅톱랭킹’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러더니 이번 대회 스롱을 누르는 최대 이변을 일으키며 4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앞서 ‘당구 여제’ 김가영(하나카드)도 신인 돌풍의 희생양이 됐다. 대한당구연맹(KBF) 여자 랭킹 1위 출신인 한지은(에스와이)가 김가영에 완승을 거둔 것. 김가영은 스롱에 이어 5회 우승으로 이 부문 2위를 달린다.

당구 여제 김가영을 꺾은 한지은. PBA

이날 권발해는 1세트에서 8이닝 연속 공타로 출발이 좋지 않았다. 그 사이 스롱이 7점을 냈는데 권발해는 9이닝 3점, 10이닝 5점으로 추격했지만 첫 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감각을 끌어올린 권발해가 2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접전 끝에 마지막 짧은 앞돌리기가 행운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이에 스롱이 다소 흔들린 모습을 보인 가운데 권발해는 3세트 다시 뒷심을 발휘했다. 6 대 8로 뒤진 13이닝째 남은 3점을 몰아쳐 극적인 역전승을 완성했다.

경기 후 권발해는 “오늘 경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마음뿐이었다. 오로지 내공에만 집중했다”고 승인을 짚었다. 이어 “스롱 피아비 선수는 대진표를 받아 든 후 부담감이 들었는데 정말 경기 운영이 좋았고 선수로서 멋있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발해는 또 “항상 목표는 1등이다. 기본기가 많이 부족한데, 더욱 훈련을 열심히 해서 팬들이 인정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권발해는 16강전에서 김진아(하나카드)와 격돌한다.

이밖에 김보미(NH농협카드), 이우경(에스와이), 용현지(하이원리조트) 등이 16강에 진출했다. 남자부에서는 ‘스페인 전설’ 다니엘 산체스(에스와이)가 3개 투어 만에 프로 첫 승을 올렸다. ‘미스터 매직’ 세미 세이기너(휴온스), 무랏 나시 초클루(하나카드) 등 튀르키예 선수들과 서현민(웰컴저축은행), 박인수 등이 64강에 올랐다. 반면 이충복(하이원리조트), 김현석, 즈엉아잉부(베트남∙에스와이)등은 고배를 마셨다.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